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전주상공회의소

정책건의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인천공항 시외버스 지속 운행 촉구
작성자 안설미 작성일 2018.10.05

인천공항 시외버스 지속 운행 촉구

“더 싸고, 덜 걸리는 버스를 놔두고 비싸고,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되는 버스를 이용하라니요?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지난달 임실~전주~인천공항 시외직행버스 운행과 관련하여 대법원의 해당 노선에 일시적인 수송증가가 있었다는 이유로 중복노선을 허용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는 판결에 대한 지역 상공인들의 목소리다.

 

전주상공회의소(회장 이선홍)는 지난 10월 2일 인천공항 직행버스 노선의 대법원 판결에 대한 지역 상공업계 성명을 발표하였다.

 

이날 상공인들은 성명을 통해 일일 12차례 운행되고 있는 인천공항 시외직행버스는 도민들이 연간 약15만5천5백여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이용요금도 전주~인천공항을 운영하고 있는 (주)대한관광리무진에 비해 6천5백원이 저렴한 2만4천5백원이며, 운행시간도 평균 3시간 정도로 대한관광리무진 노선보다 약 50분 단축되어 도민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노선의 시외직행버스는 임실, 순창 등 교통오지인 전라북도 남부내륙 지역의 해외 여행객들과 인천․경인지역을 방문하는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교통편익을 제공하는 등 시외직행버스가 대중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법원의 광주고법 파기 환송은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특히, 지역상공인들은 법원의 판결로 임실~전주~인천공항 직행버스노선이 폐쇄되고, 한정면허 사업자인 (주)대한관광리무진에게만 독점적 운영권을 주게 된다면 전북도민들은 연간 약10억원 이상의 운행요금 추가부담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현재 운행 중에 있는 인천공항 시외직행버스가 계속 운행될 수 있도록 판결해 줄 것을 촉구하였다.

 

한편, 전주상의 이선홍 회장은 “지난 1999년부터 이미 20년 가까이 독점 운행권을 가진 (주)대한관광리무진에게 또 다시 독점권을 주면 도민들의 경제적 부담과 불편이 가중될 전망”이라고 말하고, “임실~전주~인천공항 시외직행버스 노선 인가권자인 전라북도가 해당 노선이 지속 운행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여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전글, 다음글
KTX 호남선 최단 노선 신설 촉구
인천공항 시외버스 지속 운행 촉구
[논평] 국립공공의료대학 설립을 환영한다

전주상공회의소

(우)54969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홍산로 276(효자동3가 1525-2)

Copyright (c) 2017 j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