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전주상공회의소

포토뉴스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새만금국제공항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촉구 전북지역 상공인 성명
작성자 안설미 작성일 2018.12.23

새만금국제공항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촉구 전북지역 상공인 성명

새만금 국제공항 조기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촉구합니다.

     

▢전북지역 상공인들이 새만금 국제공항의 조기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주, 익산, 군산, 전북서남상공회의소로 구성된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회장 이선홍)는 지난 12월 21일 전북도청 기자회견장에서 새만금 국제공항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촉구 전북지역 상공인 성명서를 채택, 발표하였다.

지역 상공인들은 성명서를 통해 새만금이 ‘동북아 경제중심지’로서 세계를 상대로 물류와 교통의 허브이자 중심지로 부상하는 것을 꿈꾸어 왔으나 새만금사업은 개발과 중단을 반복하면서 오랜 시간이 소요되었고, 정권이 바뀔 때마다 사업계획이 변경되는 등 전북도민들에게 새만금은 많은 실망과 허탈감을 안겨준 애증이 교차하는 사업으로 전락하였다고 밝혔다.

그런데 전북도민의 절대적인 성원으로 출범한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새만금 개발사업을 새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선정하여 속도를 내고 있다는 점은 다행스러우나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이 예비타당성조사라는 절차상 이유로 새만금 개발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상공인들은 새만금 개발에 있어 국제공항 건설은 다른 어떤 사업보다 우선하여 추진돼야 할 핵심기반사업이라고 힘주어 말하고,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되지 않는다면 새만금 국제공항의 개항 목표시점인 2023년 개항은 불가능하게 되며, 2023 세계잼버리의 성공도 장담하기 힘들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이 외에도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지연은 항공오지로 전락한 전북도민들의 시간적·경제적 손실은 물론 자존심에 커다란 상처를 줄 것이며, 전북이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 친환경 상용차 산업,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는 물론 경쟁력 있는 기업유치에도 어려움을 가져와 낙후 전북의 한을 풀어 보려는 전북도민들에게 실망을 줄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하였다.

따라서 정부가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의 시급성을 인정하고 국제공항 건설 사업을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에 반영하여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줄 것을 지역 상공인들은 강력히 촉구하였다.

아울러 이선홍 전북상협 회장은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전북의 경제위기 극복과 국가경쟁력 확보라는 큰 관점에서 새만금을 항공과 항만, 철도가 연계된 동북아 물류허브로 부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전글, 다음글
2019 신년인사회 및 제15회 전북경제대상 시상식
새만금국제공항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촉구 전북지역 상공인 성명
2018 회원 송년의 밤 개최

전주상공회의소

(우)54969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홍산로 276(효자동3가 1525-2)

Copyright (c) 2017 j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