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전주상공회의소

포토뉴스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새만금 국제공항 차질없는 건설 촉구 성명 발표
작성자 안설미 작성일 2021.11.08

전북상협, 전북지역 상공인 긴급 성명 발표
-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말도 안 되는 반대 논리에 부딪쳐 미뤄져서는 안돼
- 소모적 논쟁 즉각 멈추고 공항 건설에 힘 모아야


전북지역 상공인들이 새만금 국제공항의 소모적인 논쟁 종식과 차질 없는 건설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전주, 익산, 군산, 전북서남상공회의소로 구성된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회장 윤방섭)는 지난 5일 전주상공회의소 회관 7층 대회의실에서 도내 4개 상공회의소 회장과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새만금 국제공항의 건설을 촉구하는 전북지역 상공인 성명을 발표하였다.


전북지역 상공인들은 성명을 통해 최근 공항반대단체에서 제기하고 있는 새만금 국제공항이 기존 군산공항의 확장판이자 미군공항이라는 주장에 대해 반론과 이의를 제기하며, 새만금 국제공항은 우리나라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에 명시된 사업이자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권역 내 항공 수요 처리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분명한 민간 운영의 ‘신공항’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공항반대단체에서 주장하고 있는 새만금 국제공항의 ‘유로도’설치 문제는 국내 다른 공항들과 같이 비상시 다른 공항을 이용 가능하도록 설계된 것과 같은 맥락이라며, 억지 논리를 이용해 명백한 사실을 과대 해석하고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것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지역 상공인들은 새만금 국제공항은 역대 정부로부터 소외당하며 상대적으로 낙후를 거듭해온 전북이 새만금 건설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이루기 위해 오랜기간 준비해온 전북의 희망이라면서, 미래 국가 균형발전의 커다란 주춧돌이 되어줄 국책사업인 새만금 사업이 더이상 말도 안 되는 반대 논리에 부딪혀 미뤄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윤방섭 전북상협 회장은 “매년 일자리가 없어 1만명 이상의 젊은 청년들을 떠나보내고 있는 전북이 더 이상의 낙후를 막고 많은 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방법은 국제공항과 같은 SOC 인프라 구축이 필수 조건이다”면서, “전북의 미래를 위해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쟁을 멈추고 도민을 비롯한 지역 정치권, 지자체, 시민단체 모두가 전라북도 발전이라는 목표를 위해 공항건설을 위한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강력히 호소했다.

 

이전글, 다음글
따뜻한 겨울나기 연탄 1만장 기탁
새만금 국제공항 차질없는 건설 촉구 성명 발표
지역경제 활성화 우수기업 표창

전주상공회의소

(우)54969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홍산로 276(사무국 7층/자격시험, 인증서 6층)

Copyright (c) 2017 jcci, All Right Reserved.